환경부, 기후변화 적응 정책 개선을 위한 ‘2021 기후변화 적응 공모전’ 개최

기후위기 중 폭염과 홍수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2021.04.20 12: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사전 예방적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4월 19일부터 5월 30일까지 ‘2021 기후변화 적응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의 총 상금은 520만 원이며, 기후위기 중 폭염과 홍수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적응정책’과 ‘현장문제 해결형 기후변화 적응사업’ 발굴을 주제로 열린다.

참가 방법은 환경부 또는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기후변화 적응정책’ 분야는 국가 적응정책의 발전 방안, 해외 우수 적응정책의 적용방안 등을 공모하며,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이면 참여할 수 있다.

‘현장문제 해결형 기후변화 적응사업’ 분야는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현 가능성이 있는 생활 속 기후변화 적응사업 등을 공모하며, 제한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환경부는 응모작 중에서 먼저 주제와의 적합성, 창의성, 실현가능성, 효과성 등을 기준으로 한 전문가 점수(80%)로 주제별 8편을 선정한 후, 국민평가단의 국민 체감도 평가 점수(20%)를 더해서 최종 선정한다.

각 주제별 대상(1점), 우수상(1점), 장려상(2점)을 선정하며, 대상과 우수상에는 환경부 장관상이 주어진다.

최종 수상작은 7월 중 환경부와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의 누리집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최종 수상작의 아이디어가 국가 기후변화 적응 정책에 실제로 반영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전문가 검토, 관계부처 협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금한승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참신한 기후변화 적응 정책과 사업이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매년 공모전을 개최하여 국민 참여의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