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여름철 자연재해 취약계층 보호 만전 기할 것 지시"

주간정책조정회의서 재난 대책 및 2021년 국비사업 절충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2020.07.21 18:5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20일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해로부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원 지사는 “코로나19로부터 도민과 관광객을 보호하고, 다양한 관광 콘텐츠 개발을 통해 제주의 청정하고 안전한 관광 브랜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20일 오전 8시 30분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폭염 등 재난대책 및 2021년도 국비 사업 절충상황 점검’주제의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여름철 폭염이나 태풍, 그리고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 제주 여행객들의 안전과 만족을 기해야 하는 중요한 상황”이라며 “각종 자연재해에 종합적으로 대비하고,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경로당 운영을 부분적으로 재개할 예정임에 따라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면서 “어르신이나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폭염·자연재해에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에너지 바우처 사업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관광이 회복 중인 상황에서 일부 언론을 통해 제주물가에 대한 불평 등이 보도되어 제주 이미지에 심각한 위험이 주어지고 있다”며 “불공정 관광으로 제주 이미지와 브랜드가 손상되지 않도록 점검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제주는 성공적인 방역을 통해 청정·안전 브랜드를 강화하는 과정에 있다”며 “제주의 방역이 국가적·세계적인 표준으로 앞서간다는 이미지를 통해 제주관광이 재도약하는 힘을 축적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 장기화에 따라 안전관광이 시대적인 추세가 될 것”이라며 “분산형·비대면·비접촉 관광과 프로그램·콘텐츠 등의 발굴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관련된 규제를 과감하게 풀면서 코로나 이후 관광산업을 제주도가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지사는 2021년 국비 확보와 관련 “끊임없이 문을 두드리고, 접촉하는 것이 국비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한 경험을 축적한다는 자세로 삼아 중앙 절충을 더욱 치열하게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판 종합 뉴딜계획, 일자리 창출,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정부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재정을 투입한다”면서 “이 같은 여건을 최대한 활용해 제주의 현안과 미래사업에 적극 반영시킬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해 달라”고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재해 취약시설 점검 및 출입 통제 ▲24시간 재난안전상황실 운영 ▲폭염대응 T/F팀 구성·운영 ▲폭염대비 취약계층 보호대책 추진 ▲식중독 예방활동 강화 ▲감염병 발생 대비 방역활동 강화 등을 역점 추진할 방침이다
sms@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