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부산시, 나눔장터 20주년...21일 올해 첫 장터

어린이 장터 운영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 이어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2022.05.20 19:3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 2021 범시민 나눔장터/사진=부산시 제공

부산광역시가 일상회복과 함께 올해 시민 나눔장터를 다시 개장한다.

부산시는 주말인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송상현광장 내 선큰광장 일원에서 ‘2022 시민 나눔장터’를 개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민 나눔장터는 재사용을 통해 자원 낭비를 막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3년 처음으로 장을 열었다. 2019년부터는 시민들이 직접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매달 셋째 주 토요일마다 장터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사)에코언니야 주관으로 일반 시민,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와 함께 어린이들이 직접 판매에 참여하는 어린이 장터도 운영된다. 장터에서는 의류, 가방, 도서 등 재활용이 가능한 생활용품이 판매된다. 생활 속 분리배출 습관을 위한 폐건전지, 종이팩 교환 행사도 진행된다.

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분리수거 교육, 버려지는 물품을 활용한 다양한 만들기 체험, 환경보호 캠페인 등을 통해 미래 세대에 환경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시민 나눔장터가 앞으로 시민들의 일상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미래 세대를 위한 미래환경 정책의 일환인 나눔장터를 통해 시민분들께서 재사용의 즐거움과 나눔의 행복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3회에 걸쳐 개최한 ‘2021 범시민참여 나눔장터’에는 개인과 단체 307팀, 8천100명이 참여했고 총 9289점이 판매돼 재사용됐다. 참여자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판매수익 188만2000 원은 전액 독거노인과 조손가정을 위한 자립 지원사업에 기부됐다.
hjlee@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