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맥 바탕으로 국제협력·투자 늘리는 경기도

[지자체 NOW]김동연 경기지사, 2년동안 37개국 160여명 주요 인사 만나 교류 협력 강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2024.06.05 18:31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국제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기도 경제 발전과 기후·경제위기 극복에 나섰다. 

김 지사는 민선8기 출범 후 미국 주요 정치인은 물론 각국 대통령, 수상, 주요국 대사, 세계적 기업인을 만나 '혁신동맹'을 맺었다. 도 관계자는 "약 2년동안 김 지사가 만난 주요 인사들이 37개국 160여명에 이른다"며 "전세계 주요 인사를 찾아가는 것 이상으로 그들이 경기도를 찾아왔다"고 밝혔다.

◇외국 주요 인사와 만나 경제교류 혁신동맹 추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토드 글로리아(Todd Gloria) 샌디에이고 시장, 노라 바르가스(Nora vargas) 샌디에이고 카운티 감독위원회 의장, 임병택 시흥시장,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김 지사는 국제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미국의 인사들을 가장 많이 만났다. 취임 직후 미국 동부지역을 방문하며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와 친환경모빌리티·2차전지 등 전략사업에 대한 혁신동맹 공감대를 형성했다. 같은 달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국제무역사절단이 방문해 무역·투자 파트너십 행사를 열고 양 지역 간 경제교류를 확대하기로 했으며 바이오, 태양광 발전 등 전략산업에 대한 혁신동맹을 제안했다.

김 지사는 올해 1월 다보스 포럼에 참가해 전 세계 정치·경제계 인사들과 교류하며 브라이언 캠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만나 환담했으며, 5월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워싱턴, 애리조나주와 캐나다 BC주 등 4개 주 주지사 4명을 모두 만나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개빈 뉴섬 주지사와 만나 12년 만에 양 지역 우호 협력 관계를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기후변화 대응, 첨단산업, 스타트업, 인적 교류 분야 등 교류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워싱턴과 애리조나주와는 경기도지사로서 첫 방문을 하며 교류협력의 물꼬를 텄다. 

토드 글로리아 샌디에이고 시장과는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해 10월 샌디에이고 경제사절단과 함께 한국을 방문한 글로리아 시장을 만났다. 이후 샌디에이고는 경기도가 바이오산업을 매개로 연결한 시흥시에 방문해 경제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샌디에이고 경제사절단 일원이었던 UC샌디에이고 대학은 올해 경기 청년사다리 프로그램 참여를 결정했다. 김 지사는 북미지역 방문 당시 미국 최대 바이오협회인 바이오콤 CA와 유전체 분석 연구 분야 선두기업인 일루미나를 찾아 협력을 제안했는데 이들 모두 샌디에이고 경제사절단의 일원이었다.

▲지난 4월 24일 하오펑 중국 랴오닝성 당서기와 면담하고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사진제공=경기도청

중국과의 교류에서도 주목할 만한 협력 관계를 만들어 냈다. 김 지사는 지난해 11월 중국 방문 당시 하오펑 랴오닝성 당서기와 허리펑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국무원 경제담당부총리를 만나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강화에 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특히 허리펑 경제담당부총리는 중국 경제를 총괄하는 핵심 인물로 한중 협력이 중요한 시기에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교류를 강화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오펑 당서기는 지난 4월 경기도를 찾아 김 지사와 두 번째 만남을 가지며 랴오닝성과 경기도 간의 31년 성과를 더 돈독히 하고 경제, 산업, 문화, 체육, 교육 등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심화 협약을 맺었다. 김 지사 초대로 한국을 방문한 하오펑 당서기는 방한 기간 한덕수 국무총리, 조태열 외교부장관과도 면담했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발생 후 처음으로 이뤄진 중국 지방 당서기 방한으로 경기도와 랴오닝성의 지방 협력이 한중관계 개선에 도움을 줬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주한외국대사와도 폭넓은 교류 활동을 벌였다. 김동연 지사는 2022년 11월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와 접견 이후 지난해 4월 수원에서 열린 KBO(한국야구위원회)리그 개막전을 함께 관람하며 ‘야구외교’를 통해 혁신경제 협력관계를 강화했다. 

이어 9월에는 주한 미국대사와 평택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윌러드 벌러슨 미8군 사령관, 라이언 키니 미7공군 부사령관 등과 만나 경기도-주한미군 소통과 협력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하며 혁신동맹을 위해 지속적인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첨단산업의 중심 경기도 강조…해외 투자유치 위한 다각적 행보

김 지사는 '돈버는 도지사'를 지향하며 해외 투자유치에 공을 들였다. 올해 1월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김 지사는 전세계 인사들과 교류를 나누면서도 세계 경제인들을 대상으로 경기도에 대한 투자를 독려했다.

김 지사는 다보스포럼 기간 중 '경기도와 혁신가'라는 특별 세션에 모더레이터로 참여해 세계적인 스타트업에 투자를 요청했다. 그는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경제와 첨단산업의 중심"이라며 '판교+20 프로젝트'를 홍보했다. 이 프로젝트는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20개 이상 지역거점에 66만㎡(20만 평)의 창업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세션에 참가한 스타트업 대표들이 "첨단모빌리티산업과 관련해 한국과 비즈니스를 하고 싶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실제 투자 의향을 밝힌 기업도 있다. 김 지사는 세계적 반도체소재 기업인 A사의 투자를 끌어내기 위해 두 차례 화상회의를 열고 투자를 독려했다. 최고 경영자가 첫 회의에 불참했는데도 김 지사는 포기하지 않고 두 번째 회의 개최를 요청했는데 두 번째 회의에서 최고 경영자가 10억 달러라는 대규모 투자 의향을 밝혔다.

◇세계 곳곳의 지방정부, 국제기구 등과 연대
▲ 지난해 7월 태국을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UNEP 아태사무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도는 다양한 분야의 상호 협력을 위해 국제기구, 세계 곳곳의 지방정부와 접촉하며 연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해 7월 태국에서 피팟 라차킷프라칸 관광체육부장관과 관광 상호교류 활성화를 논의했으며, ‘2023 경기관광설명회 in 방콕’을 열고 경기도 해외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10월에는 한중 광역지방정부 차원의 교류 강화를 위해 중국에서 첫 번째로 자매결연을 체결한 랴오닝성을 방문해 중국 단체관광 재개를 맞아 처음으로 관광협력교류회를 공동 개최했다. 김 지사의 랴오닝성 방문 20여 일 뒤 랴오닝성 기업 28개 사로 구성된 경제무역교류단이 경기도를 찾아 도-랴오닝성 경제무역세미나를 열기도 했다.

‘기후도지사’를 자처하며 전 세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행보도 적극적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7월 태국 방문 시에는 아미다 살시아 엘리스자바나 UNESCAP 사무총장, 데첸 쉐링 UNEP 아태사무소장과 만나 기후변화 대응시 지방정부의 역할 등 환경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연 지사는 “한국 정부의 후행적인 모습과 달리 경기도는 대한민국에서 기후변화에 대해 가장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있다. 제 별명 중 하나가 ‘기후도지사’”라며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5에는 미국의 기후주지사로 불리는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와 만나 기후위기 공동 대응에 인식을 같이하는 한편,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에도 의견을 모았다.
jenny0912@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