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훈 경기도의원 “민선8기 실질적 경기도 복지정책에 기여할 것"

‘민선8기 경기도 복지정책을 논하다’ 토론자로 참석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2022.10.21 13: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민선8기 경기도 복지정책을 논하다’에 토톤자로 참석한 김재훈 경기도의원./사진=김재훈 의원실
◆ 경기도형 사회복지 종사자 표준임금체계 도입 제시

“사회복지종사자의 처우 향상은 사회복지 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이어지고, 이는 곧 경기도민의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게 됩니다”

김재훈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안양4)은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도사회복지연대,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 주최로 열린 ‘민선8기 경기도 복지정책을 논하다’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했다.
▲민선8기 경기도 복지정책 토톤회에 참가한 김재훈 경기도의원(맨우측) 박능후 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주요 인사들. /사진=김재훈 도의원실
이 토론회에서는 박능후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좌장을 맡고, 홍선미 한신대학교 교수가 ‘민선8기 경기도 복지정책 방향’이란 내용으로 주제발제를 했다.

김 의원 외에 윤영미 경기도 복지정책과장, 문경희 전 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사회복지분과 위원, 최종복 고강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그는 경기도형 사회복지 종사자 표준임금체계 도입을 강조하며, 경기도에서 지속가능한 정책으로 추진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점을 제시했다.
또한 사회 보장의 지역 격차 해소 정책에서는 기존에 있는 경기도 사회보장 균형발전에 관한 조례에 따른 사회보장균형발전소 등과 새롭게 도입하려는 제도 간의 기능 배분 등에 대한 고려를 당부했다.

김재훈 도의원은 노인의 동행 돌봄 사업인 경기도형 커뮤니티 케어에 대해 기존 추진된 경기도형 시범사업의 경험을 최대한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으로서, 사회복지사로서 민선8기 복지정책이 공염불이 아닌 경기도민의 삶의 질을 증진시키는 실질적인 정책이 될 수 있도록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ms@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