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성남시, 지하철 8호선 판교 연장 청원서 정부에 제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 연말 결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2022.09.23 10:2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도 성남시는 지하철 8호선의 종착역을 판교역까지 연장하도록 요구하는 11만 8186명의 주민 청원서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제출해 시민 뜻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청원서는 지하철 8호선 판교 연장 사업을 지지하는 성남시민과 서울, 광주, 용인 시민의 서명이 포함돼 있다.

지지 서명은 지난해 12월 지하철 8호선 판교 연장 연합회가 시작한 온라인 청원이 발단이 돼 한 달여간 성남시내 아파트단지, 판교테크노밸리, 모란시장, 현대백화점 등 20여 곳에서 범시민 운동으로 전개됐다.

지하철 8호선 판교 연장은 2020년 12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된 사업이다.

당시 성남시는 지하철 8호선의 종착역을 판교역까지 연장하고, 그 사이에 모란차량기지역, 봇들사거리역, 판교역 등 3개 역을 신설하겠다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사업비는 4239억원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기획재정부 등은 지난 1월, 1차 점검 회의에서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냈고, 성남시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경제성을 보완하는 내용의 사업계획 변경안을 마련해 지난 3월 23일 다시 제출했다.

애초 계획한 3.86㎞ 연장 구간은 회차선 0.8㎞를 줄여 3.78㎞로 단축하고, 신설 역사는 애초 3개에서 모란차량기지역을 제외한 봇들사거리역, 판교역 2개로 축소하고, 정거장 굴착 방법도 양면굴착에서 단면굴착 방식으로 변경한 내용이다.

변경한 사업계획은 현재 한국개발연구원이 경제성(비용대비 편익, B/C)을 분석하고 있다. B/C가 1 이상으로 나오면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8호선 판교 연장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는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개최하는 분과위원회와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B/C 수치와 주민 청원 내용 등을 종합 판단해 올해 말 결정한다.
hjlee@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