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관악구, 불법촬영 뿌리 뽑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2022.01.13 15:3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안전지킴이가 다중이용시설에서 불법촬영기기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관악구청 제공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다중이용시설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불법촬영 예방사업 종합계획’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여성이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불법촬영기기 상시점검체계 구축▲경찰서, 교육기관 등 유관기관 협력체계 강화 ▲안심지킴이 운영 ▲우리동네 여성안전 주민감시단 운영 ▲불법촬영기기 탐지기 대여 서비스 등의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몰카 성범죄 예방을 위해 구청 내 관련부서와 동주민센터 등 협업을 통해 불법촬영 상시점검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경찰서와 분기별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관할 교육지원청과 협업해 관내 초·중·고교에 대한 수시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소정의 교육과정을 수료한 불법촬영기기 점검 전문 인력 '안심지킴이'는 관내 다중이용시설 및 공공시설 161개소를 대상으로 주3회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공중화장실과 민간개방화장실은 전문 용역업체와 구 자체 점검반을 구성, 월 1회 이상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여성 1인 가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적 특성에 발맞춰 각 동 주민센터에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장비 대여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최근 여성을 표적으로 한 범죄가 늘면서 관련 탐지장비를 찾는 구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관악구 주민이라면 누구든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서 소액(300원/500원)의 대여비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날이 갈수록 정교해지는 불법촬영기기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 여성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