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정부 당시 국정원 불법 사찰 정황 나오고 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2021.01.27 14:1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정황이 나오고 있다며 "모든 불법과 탈법을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처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문건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은 김승환 전북도 교육감을 야권 인사로 낙인찍고 사찰한 정황이 있다"며 "문건에는 2009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신상 자료 관리를 요청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청와대는 2008년 인수위 시절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사찰했고 민정수석이 이를 세세하게 챙겼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명박 정부는 국정원을 통해 정치사찰을 자행한 것"이라며 "돌이켜 생각하면 댓글 공작 등 선거개입까지 자행한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무엇을 못했을까 싶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방송 장악,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그동안 드러난 사실이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점이 참담하다"며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가 그대로 묻히게 놔둘 수 없다.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했던 모든 불법과 탈법을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원은 철저한 정보공개를 통해 민간인 불법사찰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며 "박지원 국정원장도 피해자의 입장에서 정보공개 청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정원의 적극적인 관련 문건 공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불법 사찰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염태영 수원시장 겸 민주당 최고위원은 "나 역시 MB 정권 국정원 사찰 대상 중 한명이었다"며 "2017면 민주당 적폐청산 특별위원회가 문건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31명의 야권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 정황이 드러났다. 혁신 정책을 선도하던 지방정부들이 여러 불이익을 당한 이유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자체검열로 공개 수위를 정하고 껍데기 뿐인 내용을 공개한다면 개혁은 시늉에 그치고 말 것"이라며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집중하느라 놓칠 수 있는 곳곳의 개혁작업들을 더 꼼꼼히 챙기고 살펴봐야 하겠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 정권의 노 대통령 가족 불법 사찰을 비롯해 이번 국정원 정보공개건에 대해서도 국회 정보위원회가 보다 철저히 조사하고 다뤄줄 것을 적극 요청한다"고 했다.

carriepyun@mt.co.kr

정치/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