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 수돗물, 삼다수 수준으로 철저히 관리할 것"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수질관리 등 선제적인 대응 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2020.07.21 07:4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원희룡 제주지사가 어승생저수지 내 정수장을 찾아 수질관리 실태를 긴급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제주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20일 “수돗물은 도민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제주 수돗물을 삼다수 수준으로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최근 인천시를 비롯해 타시·도에서 발생한 ‘수돗물 유충’사태와 관련 20일 오후 3시30분 어승생저수지 내 정수장을 찾아 수질관리 실태를 긴급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수돗물 생산과 공급과정 전반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수질관리 등 선제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는 지하수를 주된 원수로 사용하고, 어승생 정수장과 같이 모래와 자갈로 철저히 여과하고 있기 때문에 유충 발생 위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하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수돗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제주도는 지난 16일부터 도내 정수장 등 상수도 시설물을 대상으로 청결 상태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정수장 운용담당자를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도내 정수장 17개소에 대한 유충 유무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도는 육지부 정수장과는 달리 깔따구 유충이 서식 가능한 활성탄 여과장치 방식을 이용하지 않고, 원수 수질도 양호함에 따라 유충 발생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선제적인 수질관리를 위해 ▲도내 정수장 및 배수지 등 상수도 시설물 ▲마을상수도(지하수) 소독시설 ▲대규모 건축물 및 공동주택 등 저수조(물탱크) 청소 및 위생상태 등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sms@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