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젠 자회사 디코드 제네틱스, 코로나19 확산 관련 체계적 대응을 위한 연구 결과 발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2020.04.23 17:2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바이오테크놀로지 리딩 기업인 암젠(AMGEN)의 자회사인 디코드 제네틱스(deCODE Genetics)는 아이슬란드 보건국과 함께 진행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코로나19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 초기 확산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4월 14일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 (NEJM,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해당 연구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펜데믹 사태를 일으키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초기 확산 환경에 대한 전반적인 분석을 위해 진행됐다. 

적극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에 따른 격리조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차단에 어떤 효과를 미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표적검사와 일반인 대상 선별검사, 그리고 모든 확진사례에서 확인한 바이러스의 종합적 염기서열을 통합해 분석했다. 

디코드 제네틱스와 아이슬란드 보건국, 국립대학병원이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연구 대상은 아이슬란드 국민 약 36만명이었다.

그 결과, 아이슬란드 전체 인구의 약 0.8%가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이나 계통형(clade)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증상 보균자가 코로나19를 확산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다. 

또한 현재까지 아이슬란드 보건당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련한 여러 조치가 효과를 보였으나, 장기적인 대처를 위해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더욱 폭넓은 대규모 선별검사를 실행해 추가적인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는 데이터 수집 기한일인 4월 4일 기준, 인구 100만 명당 6만건 이상 진행된 표적검사와 일반인 대상 선별검사가 기반이 됐다. 표적검사는 아이슬란드 보건당국에서 진행했다. 

2월 초, 해외 고위험 지역에서 귀국한 입국자와,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시작한 결과, 첫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타난 2월 28일 이후부터 4월 4일까지 아이슬란드 내 유증상자 및 접촉자 9,199명 중 1,221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모두 격리되었으며 역학조사 후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 역시 14일 간 자가 격리됐다.



일반인 선별검사는 디코드 제네틱스가 담당했다. 3월 13일부터 4월 1일까지 선별검사에 지원한 일반인 총 10,797명을 분석한 결과, 이 중 87명(0.8%)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추가로 4월 1일부터 4일까지 2,283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선별검사를 진행한 결과, 13명(0.6%)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데이터를 모두 종합해 보니, 성인 및 남성보다 어린이와 여성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다소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디코드 제네틱스는 643명에서 추출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을 분석, 각 단상형 (haplotype)을 토대로 바이러스 계보를 정리했다. 

분석에 따르면, 초기 표적검사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단상형은 대부분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에서 발생했으며, 스키 휴가를 다녀온 사람들을 통해 유입된 A2 계통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표적검사와 디코드 제네틱스의 일반인 대상 선별검사에서 발견된 확진 사례의 경우, 영국 등에서 유행하는 A1 계통형의 단상형이 더욱 흔하게 발견됐다.


뿐만 아니라, 현재 아이슬란드 내에서 확인된 단상형 종류는 지속적으로 증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에 따르면, 현재 아이슬란드 내에는 다른 국가에서 파악되지 않은 291종의 변이가 발견됐는데 이는 기존 저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던 여러 국가에서 아이슬란드로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을 의미한다. 

다만, 감염 사례 대다수가 이미 격리 중인 사람을 통한 2차 감염에 해당한다는 사실은 바이러스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 자가 격리 등의 조치가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분석됐다.



디코드 제네틱스의 카리 스테판슨(Kari Stefansson) 최고경영자(CEO)이자 선임연구원은 “아이슬란드 내 코로나19의 분자역학적 특성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전세계적인 방역 대응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암젠의 로버트 브래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최대한 신속하게 감염 확산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내 바이러스 확산 양상에 대해 정확한 과학적 정보가 필요하다”라며, "현재와 같은 비상 상황에서 디코드 제네틱스가 보여준 신속한 대응과 통찰력 있는 정보가 전세계 국가들의 보건의료 의사결정에 필요한 과학적 근거를 견고히 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jmg1905@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