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위로와 응원 필요"…"긴급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2020.03.30 16:3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 하위 70%, 4인가구 기준 100만 원 긴급재난지원금지급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을 4월 총선 직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이 통과되는대로 5월 중순 전에 지급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30일 주재한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오늘 결정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정부는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으로 2차 추경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재정운영에 큰 부담을 안으면서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은 어려운 국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방역의 주체로서 일상활동을 희생하며 위기 극복에 함께 나서주신 것에 대해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진정되는 시기에 맞춰 소비진작으로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에도 협력할 것"이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서로를 격려해가며 신뢰와 협력으로 재난을 이겨가고 있는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소득하위 70% 가구로 지급이 제한된 데 대해선 지급대상이 되지 못한 국민들에게 이해를 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이 고통받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방역에 참여했다.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보상받을 자격이 있다"며 "그러나 정부로서는 끝을 알 수 없는 경제충격에 대비하고 고용불안과 기업의 유동성 위기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재정여력을 최대한 비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결정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고, 많은 회의와 토론을 거쳤다"며 "경제적으로 좀 더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보다 소득이 적은 분들을 위해 널리 이해하고 양보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신속하게 2차 추경안을 제출하고 총선 직후 4월 중으로 국회에서 처리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재정여력 비축과 신속한 여야 합의를 위해 재원 대부분을 뼈를 깎는 정부예산 구조조정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의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마무리하며 "정부가 앞장서서 반드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낼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yunis@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