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총선 투표율 비상...투표소 방역강화 · 임시기표소 설치 "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2020.03.18 14:2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선거지원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4·15 총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막고자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선거 당일 전체 투표소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이상 증상자도 투표할 수 있도록 별도의 임시기표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비 '선거지원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각 부처의 선거지원 준비상황과 향후 대책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실시되는 만큼 감염을 걱정하는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하지 않아 투표율이 낮아질 수도 있다”며 “공명선거와 함께 투표소에서의 유권자 안전확보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하실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의 실행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체 투표소와 기표용구 등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선거 당일 이상 증상이 나타난 유권자도 투표할 수 있도록 임시기표소 설치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확진자와 자가 격리자들의 투표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이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거소투표, 생활센터 내 사전투표소 설치 등의 대책을 내놨으니 관계부처는 최대한 많은 분이 투표할 수 있도록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그는 "국민들에게 안전에 대한 믿음이 생겨야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고, 이를 위해 국민들에게 관련 대책들을 적극 설명하고 알려야 한다"며 "관계부처는 선관위와 협력해 홍보에도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불법 선거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안전한 선거 못지않게 공명선거가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합법적인 선거운동은 보장하되, 불법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공정한 선거와 깨끗한 선거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검찰·경찰 등 관계기관은 금품제공 등 탈법·위법사례를 철저히 단속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공정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28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 지원 준비상황과 선거관리 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법무부·행정안전부·교육부·외교부·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경찰청장 등이 자리했다.
carriepyun@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