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자가격리, 토트넘 복귀 후 훈련장 합류 불투명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2020.02.29 19:4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손흥민 SNS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따라 토트넘에 복귀하면 2주 동안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됐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오늘(29일) “손흥민이 한국에서 돌아오면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 역시 영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손흥민을 2주 동안 자가격리 시키기로 결정했다.

모리뉴 감독은 이에 대해 “구단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따라야만 한다”라며 “손흥민이 서울에서 돌아와도 곧바로 훈련장에 합류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충돌한 뒤 넘어지면서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19일 귀국한 손흥민은 21일 병원에서 금속판과 나사못을 이용한 골절 부위 접합 수술을 받고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