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손님 적어 편하겠다'는 농담"…野, "공감 능력 부족"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2020.02.14 16:2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마포구 신촌을 찾아 상점들을 동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지난 13일 상인을 만난 자리에서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다"고 한 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정 총리는 14일 총리실 출입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식당 주인이 친밀도를 표현하길래 반가워서 편하게 '지금 장사가 좀 안되더라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으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야권에서는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정 총리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가 공감능력 부족을 넘어 민생 현장의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민심을 거스르면 권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문재인 정부는 민심의 무서움을 조만간 통렬하게 느끼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이라며 "본인의 배가 불러 바닥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관심도 정보도 없는 것인가 아니면 총선에 나오지 않아서 본성이 나오는 것인가"라고 내세웠다.

김 대변인은 "총리의 절망적인 현실 인식에 도탄에 빠진 민생경제는 앞길이 더욱 캄캄하다"며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다. 핸드크림을 100개나 구입했다니 이만 손 씻고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것이 어떠냐"고 말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삼권분립 헌법정신마저 파괴하며 달나라 대통령의 2인자를 자처하더니 그새 달나라 총리가 되어버린 것이냐"라며 "민생탐방 응원 쇼인 줄 알았더니 민생염장 막말 쇼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귀를 의심케 하는 정 총리의 상인 조롱발언은 경제 폭망에 '우한 폐렴' 확산 이중고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상인들을 세 번 죽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아픔에 무감각한 태도였고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었다"며 "정 총리의 정중한 사과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공감능력이 부족한 사람이 사회에 중요한 역할을 맡았을 때 항상 큰 문제와 참사가 발생했다"며 "지금과 같은 인식을 가진 총리가 국정 전반을 관리하고 있다는 것이 대한민국의 큰 비극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semi4094@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