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공원, 미술이 있는 테마공원으로 탈바꿈

2‧28기념중앙공원 공중화장실, 이인성 작품 활용 칸막이 설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2020.02.07 11:0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대구시설공단 도심공원은 많은 시민들이 찾는 2‧28기념중앙공원을 문화가 있는 테마공원으로 새롭게 꾸몄다.

동성로 한복판에 위치한 2‧28기념중앙공원은 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대구의 대표적인 도심공원이다.

대구시설공단은 시민의 편의증진과 즐길거리 제공 등 공공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이인성기념사업회와 함께 지난해 11월부터 2‧28기념중앙공원을 문화가 있는 테마공원으로 꾸미고 시설을 개선했다. 

▲2‧28기념중앙공원 공중화장실

공원 내 공중화장실의 칸막이를 대구출신 화가 이인성의 작품인 ‘사과나무’, ‘계산성당’을 활용해 꾸몄다. 또, 안전취약 공간의 조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시설배치로 불편함을 없앴다.

2월 한 달간(2020.2.1.~2.23.) 공원 내 가로등주를 활용한 깃발전도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꽃과 아이들’을 주제로 이인성 작가의 ‘해당화’, ‘장미’, ‘해바라기’, ‘소녀’ 등 총 25점의 작품을 ‘섬유 도시 대구’에 걸맞게 광목, 쉬폰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선보일 예정이다.

김호경 대구시설공단 이사장은 “도심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이 다양한 미술작품도 구경하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며, “대구를 방문하는 분들에게 품격있는 문화도시의 이미지가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