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스케어, 일본 마쿠아케 크라우드펀딩 300% 달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2020.01.14 23:5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광테라피 기술 기반의 메디컬 디바이스 스타트업 웰스케어(Wellscare, 대표 이성원)가 일본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에 본격 나선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웰스케어가 일본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마쿠아케(Makuake)에서 목표금액의 300%를 달성하는 등 현지 고객들을 대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크라우드펀딩은 2019년 12월 10일부터 12월 30일까지 진행됐다.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한 제품은 웨어러블 레이저 통증 치료기 이아소(IASO)다. 

이아소는 손목터널증후군, 테니스엘보우, 족저근막염 등의 통증질환을 일상 속에서 자가 시술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병원에서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콜드레이저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웰스케어의 마쿠아케 크라우드펀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됨에 따라 이아소는 일본 주요 온라인 판매 채널인 라쿠텐(Rakuten)과 아마존 재팬(Amazon Japan) 등에 입점을 추진 중이다. 

2월에 개최되는 일본 오사카 의료기기 전시회에서도 이아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성원 웰스케어 대표는 “지난 2년간 국내는 물론 일본, 미국 등의 글로벌 크라우드펀딩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아마존과 같은 온라인 유통채널에 성공적으로 입점하는 등 현지 소비자들에게 이아소의 제품력과 기술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홈케어 디바이스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인 만큼 웰스케어도 이에 맞춰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년 사업을 시작한 웰스케어는 같은 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법인을 설립했다.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인디고고(Indiegogo)에서 목표 대비 200%가 넘는 펀딩에 성공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록을 통한 미국 아마존 판매를 시작한 것에 이어 미국 코스트코(Costco), 베스트바이(Best Buy), 타깃(Target) 등과 같은 대형 유통업체와의 계약을 추진 중이다. 

최근에는 싱가포르 기반의 테크 및 메디컬 디바이스 전문기업인 솔릭(Sollic)과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jmg1905@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