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정경심 구속 영장 발부는 박수칠 당연한 결과"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2019.10.24 11:1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뉴스1제공

바른미래당은 24일 법원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한 것에 대해 "정의의 여신도 박수 칠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차고 넘치는 혐의 속에서도 완강히 부인하며 증거인멸을 시도하려했던 파렴치범 정경심"이라며 "조국 일가 위선의 중심에 서 있었던 당사자로 신병 확보는 마땅하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부정덩어리의 극치, 조국 부인 정경심씨에 대해 구속이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8명의 초호화 변호인단도, 공정과 평등을 위해 두 눈을 안대로 가린 정의의 여신상 앞에 무너졌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 조국에 대한 특별 배려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조 전 장관이 부인의 혐의에 공범으로 의심받고 있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도 많기에 수사의 초점은 이제 의혹덩어리 조국에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