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권 아쉬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2019.10.16 17:5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다.

이 의원은 전날(15일) 자신의 블로그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불출마 뜻을 밝히면서 "정치가 '해답'(solution)을 주기는커녕 '문제'(problem)가 돼버렸다"며 "부끄럽고 창피하다.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의 정치권을 향한 날선 지적에 동료 의원들 사이에서도 공감한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는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일부 의원은 불출마 의사를 번복하길 요청하고 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보면서 저 또한 우리 정치의 현실이 안타까웠다"면서 "이성에는 이성으로 맞설 수 있는 것이 정치이지만, 야만 앞에서 정치는 가끔 무력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가 가장 힘이 약한 자들의 가장 강한 무기임을 증명할 수 있도록 저부터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현권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철희 마저, 그렇게 말리고 사정해 봤건만"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같은 당 박주민 의원은 16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저도 요즘 정치에 대해서 좀 힘들더라"면서 "생산적으로 뭔가를 만들어내는 게 아니라, 서로에게 상처만 주는 이 과정 자체가 저에게도 그렇게 유쾌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과 생각이 다 같지 않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의원이 노는 꼴을 볼 수가 없다"며 "이 의원은 정치를 계속 하시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금 정치가 부끄럽다고 그냥 도중하차하면 정치가 바뀌나"라며 "부끄러워 몸서리치며 자기 탓도 거울에 비쳐 보는 사람이 그리 많지도 않은 정치판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