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해명하고 가라" 바른미래당 청원서 제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2019.08.20 15:1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뉴스1

김유근 바른미래당 전 당무감사관이 손학규 대표를 향해 "제3의 길을 가시기 전에 금천경찰서에 먼저 가셔서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라"고 밝혔다.

김 전 감사관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당 윤리위원회에 손 대표를 징계대상자로 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전 감사관은 지난 6월4일부터 21일까지 실시된 4·3 보궐선거 관련 여론조사 비리 당무감사를 실시한 바 있다.

김 전 감사관은 손 대표가 특정업체(조원씨앤아이)를 여론조사 업체로 선정하도록 압력을 행사하고, 바른미래연구원은 3회 여론조사 비용으로 6600만원을 지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연구원은 당의 싱크탱크이지만 독립법인이다. 김 전 감사관은 당 대표(당연직 이사장)가 월권행위를 했으며, 손 대표와 특정업체의 유착 의혹이 남는다고 말했다.

김 전 감사관은 "바른미래연구원은 '당대표의 지시'라는 명목으로 별다른 검증절차 없이 여론조사 비용으로 4400만원을 조원씨앤아이에 지급했다"며 "이번에 실시된 당무감사로 적어도 한차례 이상의 여론조사도 하지 않고 2200만원을 편취한 사기사건으로 밝혀져 금천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론조사를 하지도 않은 것을 알고도 지급된 2200만원은 도대체 누구의 호주머니로 들어갔는지, 당무감사관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매우 궁금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오늘 제출하는 징계청원서와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독립기구인 윤리위원회는 합당한 징계처분을 내려달라"며 "손 대표는 당무감사로 제기된 이번 의혹도 제대로 해명하시지 않는다면 '제3의길'을 가신다는 것에 국민들 귀에는 공염불로 들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