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이청아와 결별 왜? ‘왜 뒤늦게 알렸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2019.07.16 14:0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이청아 sns


이기우 이청아 커플이 6년 만에 결별했다.

이기우 이청아는 지난해 결별을 결정하고, 서로의 길을 걷고 있다.

이청아 소속사 측은 최근 이청아와 이기우가 지난해 결별을 결정하고 동료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추후에도 성실히 활동을 이어갈 배우에게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이후 스키팀에서 함께 스키를 타며 가까워졌고 실제 커플로 발전했다. 2013년 두 사람은 열애설을 인정하며, 6년간 사랑을 키워왔다.

이청아는 지난 4월 16일 진행된 영화 '다시, 봄' 라운드 인터뷰에서 결혼에 대해 “결혼은 본인이 확실히 원하는 때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모르겠거나 상황이 그래서인 것보다는 아직까지 저는 일이 좋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 결혼을 한다면)아쉬울 것 같고, 조금 더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많이 하고 싶다”며 “지금 제가 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