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4강·8강 안 나오더니..왜 결승전에?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2019.06.16 11: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뉴시스 제공




김정민이 'U-20 월드컵' 결승전 경기 후 도마에 올랐다.

정정욕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6일 새벽 열린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배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경기 후, 많은 팬들이 선수들에게 환호와 응원 그리고 격려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몇 몇 선수들에게는 강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김정민 선수의 경우, 선수의 개인 SNS에서까지 그를 비판하는 이들과 두둔하는 이들의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김현우의 파울이 김정민의 수비 불안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서 김정민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3경기와 일본과의 16강전에 선발로 나섰다. 하지만 아쉬운 경기력으로 8강과 4강에서는 제외됐었다.

한편 이날 경기 전반 종료 후 안정환 해설위원은 "중앙에서 숫자가 부족하다"며 "김정민 혼자 미드필더를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의견을 전한 바 있다.

theleader@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