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선박 친환경 설비 설치 금융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2019.02.12 16:1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2019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18.12.31~’19.2.1) 결과, 황산화물 저감장치(이하 스크러버)는 18개 선사 111척, 선박평형수처리장치(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는 12개 선사 60척이 지원을 신청하였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 환경 규제(2020년부터 선박연료의 황산화물 함유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를 앞두고, 스크러버 및 선박평형수처리설비 등 선박의 친환경 설비 설치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이차보전사업을 신설하였다.

 

이 사업은 해운선사가 친환경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보전해 주는 사업이다. 
친환경 설비의 설치와 관련된 제비용(설계, 제작, 설치 등)의 80% 이내에서 보전된다. 

이번에 신청한 선사에 대해서는 해양수산부, 해양진흥공사, 협약은행 및 선박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는 심사위원회의 심사(2.15) 및 협약은행의 약식 대출심사를 거쳐 대출이 실행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1월에 가장 좋은 대출조건을 제시한 한국산업은행과 ㈜신한은행을 협약은행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친환경 설비 특별보증상품’을 운용할 계획이다. 친환경 설비는 별도의 담보가치가 없어 영세선사의 경우 금융권 대출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해양진흥공사에서 친환경 설비 설치에 대한 보증을 제공하여 원활한 대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올해 처음으로 실시되는 선박 친환경 설비 설치 지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한편, 오는 3월에는 내년도 친환경 설비 설치에 대한 수요조사를 미리 실시하는 등 국제적인 환경규제에 선사들이 적절히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jmg1905@mt.co.kr

정치/사회 기사

연예/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