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눈에 띄는 민관군 협력형 구제역 방역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2019.02.11 20:0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충북도 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31일 구제역 발생과 관련하여 눈의 띄는 민관군 협력형 방역지원체계가 어느 때보다 잘 이루어졌다고 11일 밝혔다. 설 연휴 직전에 발생하여 대책 추진 과정에서 자칫 초동대응에 문제가 있을 수 있었지만, 행정기관을 중심으로 재난대책본부가 신속하게 가동되었으며, 연휴기간 중 37사단과 19전투비행단에서도 충주를 포함한 인접 시·군(진천,괴산,음성,제천)에 제독차량을 신속히 지원하여 초기 진압에 일조하였다. 

농협 도본부와 시군 농·축협에도 생석회 16,000포 이상을 지원하였으며, 공동방제단 34개단, NH 방역단 9대 등 소독차량과 농협보유 농업용과수방제기 13대 등도 초기상황인 설연휴에 긴급 지원하여 현재까지 방제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농협은 드론을 이용한 방제를 지원했다. 4일 생석회 긴급 배부시에는 인력 및 장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농민협회, 산불감시원까지 자원 봉사하였으며, 농협에서는 생석회 하차와 운반에 필요한 지게차 등 장비까지 원스톱 지원을 하였다.

충주시 수의사회도 구제역 발생당일(1월31일) 긴급 살처분을 위해 현장지원은 물론 현장 종사자를 위한 간식을 제공해주었다. 지방의회도 적극 동참했다.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위원장 박우양)도 도 상황실을 방문하여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의회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시군 기초 의회도 방역현장을 찾아 지원과 격려를 이어갔다. 충주시 농민단체연합회, 쌀전업농협회에서도 24시간 운영하는 거점소독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며, 위로 방문하는 등 방역종사자에 대한 온정에 답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방역대책본부는 구제역이 발생하여 매우 안타깝지만, 작년 음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 방역에 이어, 이번 충주의 구제역은 평시 예방접종관리가 잘 되었음이 증명되었으며, 인접 농가로 확산 증거 없이 신속하게 차단하여 어느 때보다, 어느 지역보다 모범적으로 최단기간에 종식시키는 사례가 될 것으로 내다 보고있다.

충북도 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 이시종 도지사)는 “구제역 발생 사태를 맞아 지역에서 함께 협력해 준 민간단체, 군 관계자들이 조기종식의 밑거름이 되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하루라도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막바지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ungmyeon@gmail.com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