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보이스피싱 피해금 9억 2천만원 고객 환급

전기통신금융사기 50% 이상 신고 전 이상 자체 모니터링으로 탐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2018.12.04 12:4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2018년 한 해 동안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 및 피해자 보호 노력을 통해 총 9억 2천만원을 고객에게 환급했다고 밝혔다.

관련 피해금은 금융감독원의 채권소멸절차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업비트는 자체적으로 피해금 환급절차를 운영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보호에 힘써 왔다.

업비트는 올해 발생한 전기통신금융사기 건의 50% 이상에 해당하는 77건을 고객 신고 전 자체 모니터링으로 탐지하였으며 이상 거래 발견 시 선제적으로 출금 정지 조치를 취해왔다.

뿐만 아니다. 업비트는 이에 앞서 불법 다단계 코인 사례 근절 및 자금세탁 방지 일조를 위한 '다단계 포상 신고제'를 전개하고 거래 은행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빠르게 잡아내 현행범으로 검거하는 등 암호화폐 관련 범죄 근절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또한,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7월에는 전문 자금세탁 방지 솔루션 ‘체인널리시스(Chainalysis)’를 도입하였으며, 이상거래 모니터링을 통해 타 거래소의 사고나 사기 행위도 발견하여 선제적으로 대응 중이다. 이 밖에, 고객으로부터 불량 사용자에 대한 신고가 있을 시에는 접수 후 수사기관에 제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고객 보호에 나서고 있다.

지난 11월 26일 정보통신망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기술적∙물리적 보호조치 등 종합적 관리체계에 대한 인증제도인 ISMS 인증을 획득한 업비트는 금융권 수준의 KYC(Know Your Customer), AML(Anti Money Laundering) 도입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및 상장심사원칙을 공개하는 등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theleader@mt.co.kr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