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년문화 1번지 금정, ‘부산국제청년문화박람회’ 펼쳐진다

금정의 부산 대학로에서 전국 유일 ‘국제청년문화박람회’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2018.11.08 22:0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 2017 부산국제청년문화박람회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부산 대학로 청년 거점 공간을 활용한 문화박람회 개최


부산 금정구와 (재)금정문화재단(이사장 정미영)은 8일부터 10일까지 부산대학로 일원에서 국내 유일의 청년문화박람회인 '2018 부산국제청년문화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부산의 청년문화 1번지 금정구의 부산 대학로를 청년문화 소개와 교류의 장으로 만들어 청년 네트워크 중심지로 조성하는 데 의미를 두고, 다양한 청년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박람회는 부산 대학로 핫플레이스 4군데서 다양한 청년문화프램을 운영한다. 부산대역 1번 출구옆 문화나눔터에서는 지역 청년문화 예술단체, 관내 대학동아리, 유학생 공연팀 등이 춤과 공연으로 주민과 함께하는 '금정청춘콘서트 소·확·행(笑確幸)'이 3일 간 진행되고, 지난 해 개소한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에서는 독립영화, 독립출판, 아트북, 국제교류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또 부산대역 1~3번 출구 사이에서 지역청년 아트플리마켓인 '청춘마켓', 부산대역사 내에서는 주민들과 소통하는 청년 문화를 주제로 국내외 청년 작가가 참여하는 '청년 게릴라 미술전 Gallery_ing' 전시가 열린다.

특히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에서는 청년들이 자유롭게 문화를 즐기고 힐링할 수 있는 공간 '청년라운지 소르르', 지역 독립서점의 책을 전시하는 '11wall:November'가 행사기간 3일간 운영된다.

지역 청년영화인들의 독립영화 상영 및 씨네 토크콘서트 '독립영화상영전 We are young 花', 지역 작가 3인과 북커뮤니티 사과(대표 강동훈)가 함께 하는 '청년 북토크 북적북적', 사회적기업 EEB(대표 김세윤)와 함께 세계 청년들이 각 국의 문화를 주제로 펼치는 토론회인 '글로벌 PT 데이 청춘청담', 박람회에 참여한 지역 청년들의 네트워킹 파티인 '청춘, 부산스러움'을 진행한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새롭고 다양한 것을 창조하고 지향하는 국내외 청년들의 다양한 문화양식을 발산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부산대학로를 청년문화 중심지로 확립하고 지역 청년들의 다양한 활동을 장려하고 실험적인 활동이 가능한 금정구로써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금정문화재단>
pyoungbok@mt.co.kr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