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지원사업’추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3억여원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2018.08.08 12:17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7일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함께일하는재단(이사장 송현섭)’과 ‘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하고 자금 및 경영컨설팅, 인력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여 금융협동조합인 새마을금고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지역경제 상생협력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위해 체결 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지원 사업’의 공동수행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총 3억여 원의 활성화 자금 및 판로와 유통 등을 지원하고 함께일하는재단은 종합적인 컨설팅과 사업 전반 진행을 지원한다.

 ‘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지원사업’은 본격적인 엑셀러레이팅(accelerating)이 필요한 창업 2~3년차 사회적경제기업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

1차 서류전형에서 사업계획서를 심사하여 선발된 사회적경제기업들에 대한 현지실사, 사업 설명회 등 총 3단계를 걸쳐 ▸새마을금고 상생협력도▸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가능성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 선발된 기업에 각 5천만원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의 신청은 8월 13일부터 접수하며 자세한 내용은 새마을금고 홈페이지 및 함께일하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지역경제주체로 성장·자립하여 새마을금고와 상생하는 사회적금융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을 기대한다”며 “오늘 협약을 통해 ‘MG사회적경제 육성 지원사업’의 성공적인 상생모델을 발굴하여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돌파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