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의원, 2011년 경찰 댓글 작업 계획 문건 확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2018.03.13 11:0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의 댓글작업 계획 문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발표한 '안보관련 인터넷상 왜곡정보 대응 방안' 문건(2011년 4월18일 경찰청 보안2과 작성)에 따르면

경찰은 개요에 '국가안보와 관련한 인터넷 이슈 발생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정보전달로 사실이 왜곡전파되는 경우가 발생하니 네티즌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나왔다.


또 대응인력과 단계별 대응방안에 대해 적시하고 있고 향후 조치로 '인터넷 이슈발생시 주무계장이 대응필요성과 대응수준을 판단하여 입장을 정리한 후 국·과장에게 보고 후 조치하고 안보현안과 관련하여 건전한 여론조성을 유도할 것'을 명시했다.


이 의원은 당시 경찰 내·외 대응자원을 보안사이버요원 87명, 전국보안요원 1860명, 경찰서 보안요원 1089명, 보수성향 인터넷 매체 등으로 명시하고 총 3단계에 걸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경찰의 댓글작업이 이번 문건을 통해 실체를 드러냈다"며 "문건 내에 명시됐듯이 경찰 스스로 댓글작업이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음을 인지한 만큼, 더 이상 댓글작업이 아니라고 부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경찰지휘라인은 물론 해당 업무에 종사했던 경찰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경찰 스스로 은폐, 늑장수사라는 의혹을 풀어내야 한다"고 내세웠다.

semi4094@mt.co.kr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