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상, 교도소 복역했던 과거 고백 "직선으로 눕지 못하는 독방에 갇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 2018.01.12 13:1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tvN 캡처)



안내상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교도소에 복역한 과거를 털어놓은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안내상은 최근 방송된 tvN '명단공개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한 연예인들의 리스트에서 과거가 공개됐다.

안내상은 연세대학교 입학 후 소외계층 없는 평등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사회 혁명을 꿈꾸며 사회운동에 나섰다.

그 결과 안내상은 총포, 도검 단속법 위반, 국가 보안법 위반 등으로 8개월간 서울 구치소와 안양 교도소에 복역하게 됐다.

당시 상황에 대해 안내상은 “정치범은 독방을 주더라. 직선으로 못 눕는 작은 방이었다. 내가 방에 들어갔는데 철문이 잠기더라. 기분이 서늘했다”고 전했다.

최신기사

정치 기사

사회 기사

연예 기사

스포츠 기사